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눈덮인 지리산 자락 어느 마을.

오뎅장사 딸 춘자는 건너마을 순대국밥집 아들 창시와 사랑하는 사이였지만 올 겨울 눈이 너무 많이 와 길이 막힌 탓에 오랫동안 창시를 만날수가 없어 슬픈 나날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눈이 녹아 길이 트이자 춘자는 창시를 만나러 가기위해 건너 마을로 찾아갈 채비를 하고 나가다가 아버지와 마주쳤습니다.

아버지 : 니오데가노

춘 자 : 쩌그아패쪼매가따오께예

아버지 : 머라카노. 오뎅은 다끼난나.

아버지가 내민 오뎅과 작대기는 너무도 많았습니다.

오뎅을 작대기에 끼우는 중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춘자는 아무래도 길이 다시 막혀 못갈 것 같은 생각에 편지를 적었습니다.

그러나 춘자가 힘겹게 쓴 편지는 일안하고 쓸데없는 짓만 한다는 나무람과 함께 아버지의 손에의해 갈기갈기 찢겨지고 말았습니다.

춘자는 눈물을 뿌리며 건너마을이 보이는 언덕으로 뛰어올라 갔습니다.

저멀리 보이는 건너마을을 향하여 춘자는 목놓아 소리쳤습니다.

오·뎅·다·끼·노·코·가·끼·예

춘자의 목소리는 메아리가 되어 멀리멀리 퍼져 나갔습니다.

오·뎅·다·끼·노·코·가·끼·예

오·뎅·다·끼·노·코·가·끼·예


 "오겡끼데쓰까?"
 다들 무슨 말인지 아시죠?
 영화 '러브레터'의 여주인공 와타나베 히로코가 연인이 죽은 겨울
 산에서 그에 대한 그리움의 표현으로 부르짖었던 대사, 아름다운
 설경과 함께 영화 속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되었죠.  ^^ 참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