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난 그녀와 함께 여관 문 앞에 다다랐다. ☞ 폭풍전야

 

여관 간판에는 이런 글귀가 우릴 반기고 있었지. ☞ 온탕완비

 

근데 그녀는 이래선 안된다며 집으로 가자며 빼는거 있지. ☞ 일단정지

 

하지만 난 사랑하는 사인데 뭐 어떠냐며 그녀를 설득했지. ☞ 감언이설

 

결국 순진한 그녀는 내 뜻에 따르기로 했어. ☞ 현모양처

 

흐흐흐 역시 난 프로 라구 봐 ☞ 룰루랄라

 

방을 향해 복도를 지나는데 곳곳에서 야릇한 소리가 들려오는거 있지. ☞ 구구각색

 

방에 들어가자마자 난 그녀에게 짐승처럼 달려들었어. ☞ 영웅본색

 

그러자 그녀는 샤워를 하고 오겠다는거 있지. 후후 ☞ 예의범절

 

그녀가 씻는 동안 난 비디오도 켜고 조명도 야시시하게 바꿔놓았어. ☞ 환경미화

 

드디어 욕실 문이 열리고 수건으로 몸만 가린 그녀가 나왔어. ☞ 개봉박두

 

근데 이걸 어째.. 그녀의 얼굴이 아까하군 영 딴판인거야. ☞ 조삼모사

 

쭉쭉빵빵하던 몸매도 알고봤더니 다 뽕 때문이었어. ☞ 과대포장

 

하지만 어떡해..여기까지 왔는데.. ☞ 본전의식

 

콘돔을 미쳐 준비 못한게 좀 걸리긴 했지만.. ☞ 유비무환

 

뭐 별일이야 있겠어. ☞ 운칠기삼

 

불을 끄고 난 그녀위로 올라탔어. ☞ 암벽등반

 

그리고 그녀를 집요하게 공격했지. ☞ 문전쇄도

 

내 거친 호흡소리에 맞춰 그녀도 신음소리로 화답하더군. ☞ 부창부수

 

마음같아서는.. ☞ 전후좌후

 

생각같아서는.. ☞ 일장일단

 

의욕같아서는.. ☞ 좌충우돌

 

하고 싶었지만, 오랫동안 굶주린 탓인지 그만... ☞ 조기마감

 

그녀는 허무하다는 듯 날 바라보았어. ☞ 저런 등신

 

나는 자존심 회복을 위해 다시 시도했어. ☞ 사전오기

 

그러나... ☞ 오십보백보

 

옛날엔 잘했었는데... ☞ 격세지감

 

근데 그때 갑자기 그녀가 내 위로 올라오는거야. ☞ 의외상황

 

예상외로 그녀의 테크닉은 정말 훌륭하더군. ☞ 다크호스

 

생전 첨 보는 신기한 묘기까지 막 부려대는거 있지. ☞ 기인열전

 

결국 난 더 참지못하고 다 쏟아내고 말았어. ☞ 앵꼬상태

 

코에는 쌍 코피까지 줄줄 흐르고 있었지. ☞ 과유불급

 

하지만 그녀는 멈추지 않고 계속 흔들어대는거야. ☞독야청청

 

그렇게 안봤는데 과거가 좀 의심스러워 지더라구. ☞ 전과조회

 

그때였어. 문이 쾅 열리며 왠 험상궂은 놈이 뛰어들어와 소리치더군. ☞ 빨리안빼

 

난 기가 막혀 그놈을 째려보는데 그녀는 "어머 여보 " 이러는거 있지. ☞ 사태반전

 

그러니까 그 험상궂게 생긴 놈과 그녀는 부부였던 거야. ☞ 비상사태

 

난 두말할 것 없이 잽싸게 그 놈 앞에 꿇어앉았어. ☞ 전관예우

 

정말 고양이 앞에 쥐꼴이였지. ☞ 풍전등화

 

그 놈은 나에게 죽느냐 사느냐 둘 중 하나를 택하라더군. ☞ 사생결단

 

난 그녀에게 눈짓으로 이렇게 물어봤어..나.. ☞ 떨고 있냐

 

그녀는 좋게좋게 해결하는게 신상에 좋을 꺼라는 눈빛을 주는거 있지. ☞ 토사구팽

 

ㅠ ㅠ 정말 뼈저리게 느낀 오늘의 교훈이야. 잘 들어. ☞ 소탐대실

 

나중에 알았는데 그녀의 정체는 바로 꽃뱀이였던 거야. ☞ 애들은가